부동산정보

최신부동산뉴스

제   목 강남4구·과천시 분양권 전매제한-11.3대책 지역별 희비
작성자 서울벤처대학원대학교 등록일 2017-04-04 오전 12:42:29
조회수 1146917 첨부파일  
11.3 강남4구 등 부동산대책(2).hwp

[금강일보(2016.11.3.)=연합뉴스] 정부가 11·3대책을 통해 지역별로 차등화된 청약시장 규제에 나서면서 규제 대상으로 묶인 지역과 규제를 비켜간 지역의 주택시장에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.

<전문가 의견>

1. 부동산114 이미윤 과장은 "조정지역의 경우 분양권 전매가 강화되는 것은 물론 세대주가 아니거나 2주택 이상 보유자는 1순위 청약 자격이 제한되면서 1순위로 청약 신청조차 못 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"이라며 "청약과열이 잠잠해지면서 인근 주택 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."

 

2. 서초구의 한 재건축 조합 관계자는 "분양권 전매제한이 1년 정도로 길어질 것으로 예상했는데 입주 때까지 분양권 전매가 전면 금지될 줄은 몰랐다""청약률에 큰 영향이 없더라도 비로열층 당첨자들이 계약을 포기하면서 계약률이 떨어질 수 있고, 조합의 분양가 책정도 보수적으로 바뀔 수 있다."

3. 국민은행 도곡스타PB센터 박합수 수석부동산전문위원은 "투자자들 입장에서는 전매규제가 심한 분양권보다는 전·월세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중소형 새 아파트가 오히려 좋은 투자처로 부상할 수 있어 매입 수요가 좀 늘어날 여지가 있다."

 

4.  부동산114 함영진 리서치센터장은 "저금리에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수요자들이 ★①분양권 전매 규제가 덜하거나 ★②공급과잉 우려가 작은 분양 상품을 찾는 움직임은 꾸준하겠지만 투자수요가 분산된다고 하더라고 양극화된 시장에서 수도권과 지방 일부 지역으로 국한될 것"이라고 내다봤다.


이전글  |    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시행령·시행규칙 입법예고
다음글  |    내가 원하는 부동산 서비스 한번에 편리하게
대학소개 | 이용약관 | 개인정보취급방침 | 콘텐츠저작권안내 | 고객센터